• 한국어
    • 중국어간체
  • 注册
    • 查看作者
    • 中, 칭다오서 12명 나와

      中, 칭다오서 12명 나와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 유입이 아닌 중국 본토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8월 16일 이후 56일 만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달 8일 “중국이 시련과 고난을 겪었지만 더 큰 회복력으로 극복했다”며 사실상의 코로나19 종식 선언을 한 지 한 달여 만에 본토에서 환자가 나오면서 당국의 방역에 구멍이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칭다오 위생건강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 오후 11시 기준 6명이 신규 확진자로 판명됐다. 이와 별도로 무증상 감염자도 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1명은 택시기사로 알려졌다.

      중국의 코로나19 진단 기준은 세계보건기구(WHO) 및 다른 국가와 다르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도 발열, 기침, 폐렴 등의 증상이 없으면 확진자로 규정하지 않고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한다. 이 무증상 감염자를 격리해 치료하는 과정에서 증상이 나타나야 확진자에 포함시킨다.

      이 12명은 모두 칭다오의 한 흉부 병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에서 무증상 감염자 2명이 발생하자 당국은 11일까지 밀접 접촉자, 병원 의료진, 환자 등 총 377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감염자 12명은 모두 이 병원의 환자 및 가족, 병원 의료진으로 판명됐다. 이 병원은 코로나19 해외 유입 환자를 치료하던 곳이어서 중국의 해외 유입 환자 관리에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韩国
    • 0
    • 0
    • 0
    • 17
    • 请登录之后再进行评论

      登录
    • 做任务
    • 实时动态
    • 偏好设置
    • 返回顶部
    • 到底部
    • 单栏布局 侧栏位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