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어
    • 중국어간체
  • 注册
    • 查看作者
    • "그곳은 평안하길"…故 구하라, 오늘(27일) 발인→팬 위해 납골당 공개

      "그곳은 평안하길"…故 구하라, 오늘(27일) 발인→팬 위해 납골당 공개

      고(故) 구하라 씨의 빈소가 25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걸그룹 출신 고(故) 구하라는 24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8세. 사진공동취재단/2019.11.25/[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고통 없는 세상에서 영원히 평안하기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카라 출신 구하라가 오늘(27일) 영면에 든다.

      구하라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6시 서울 강남구 도곡동 연세대학교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비공개로 엄수됐다. 발인에 앞서 진행된 영결식에는 유족과 친지, 생전 고인과 가까웠던 지인들, 일부 연예계 동료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유족의 뜻에 따라 발인은 비공개로 이뤄졌다.

      구하라 측은 27일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25일 고(故) 구하라 씨의 조문 일정이 27일 자정에서 26일 자정으로 정정됨에 따라 조문을 계획하셨던 국내외 많은 팬분들께 혼선을 드리게 된 점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조문 일정 이후에 고인을 추모하고자 멀리 해외에서 오시는 분들과, 조문하시지 못한 분들을 위해 납골당 정보를 알려 드린다"며 구하라의 납골당 장소를 알렸다. 구하라는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든다.


      "그곳은 평안하길"…故 구하라, 오늘(27일) 발인→팬 위해 납골당 공개

      구하라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초 발견자인 가사도우미 A씨는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에 방문했다가 숨지 구하라를 발견하고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은 별다른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한 데다 거실 탁자 위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자필 메모를 발견,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구하라는 2008년 카라의 새 멤버로 합류, 한국과 일본에서 큰 인기를 모아왔다. 2016년 카라의 잠정적 해체에도 구하라는 솔로 활동을 이어갔다.


      "그곳은 평안하길"…故 구하라, 오늘(27일) 발인→팬 위해 납골당 공개

      그러나 올해는 유독 구하라에게 가혹한 해였다. 지난해부터 전 남자친구 최종범의 불법 촬영 및 폭행, 협박 의혹을 둘러싼 법정 공방이 이어졌고, 피해자였던 구하라에게 악플이 쏟아지거나, '구하라 불법촬영 영상'을 수소문하는 등 2차 가해가 이어지기도 했다. 결국 지난 5월 구하라는 한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당시에는 의식을 잃은 구하라를 매니저가 조기에 발견해 다행히 깨어났다.

      이후 구하라는 "걱정과 심려를 끼쳐 몹시 죄송하다. 컨디션은 회복되고 있다"며 "여러 가지 사정이 겹치면서 마음이 괴로워졌다. 정말 죄송하다. 이제부터는 든든하고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곳은 평안하길"…故 구하라, 오늘(27일) 발인→팬 위해 납골당 공개

      일본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일본에서 활동을 재개했던 구하라. 지난 13일에는 솔로 앨범 '미드나잇 퀸'을 발매하고 일본 투어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지만, SNS를 통해 '잘자'라는 인사를 남긴 채 우리 곁을 떠났다.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도 큰 슬픔에 빠졌다. 동료들과 팬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졌고, 디씨인사이드 구하라 갤러리는 성명문을 통해 "영원히 우리들의 가슴속에 남아 있을 백합 같은 그녀 하라에게 마지막 말을 전합니다"라며 "늘 주위 사람들에게 온화한 미소를 남기며 솔직담백한 모습을 보여 준 그녀의 발자취를 많은 동료 선후배 그리고 팬들이 함께 위로하고 있습니다. 부디 지금 있는 그곳은 좀 더 평안하길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wjlee@sportschosun.com

      广东省·广州市
    • 1
    • 0
    • 0
    • 149
    • www.중국무역.com

      请登录之后再进行评论

      登录
    • 做任务
    • 实时动态
    • 偏好设置
    • 到底部
    • 单栏布局 侧栏位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