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어간체
    • 한국어
  • 注册
    • 查看作者
    • 한중 정상회담 종료…“한반도 긴장, 이롭지 않아”

      한중 정상회담 종료…“한반도 긴장, 이롭지 않아”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과 정상 회담을 했습니다.

      한중 양국 정상이 G20 정상회의 이후 여섯 달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6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준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당부하면서 북한에게도 대화 복귀를 촉구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모처럼 얻은 기회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더욱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또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는 맹자의 말을 인용하며 양국의 인화로 새 시대를 열자고도 했습니다.

      사드 배치로 인한 양국 갈등을 정상화하자는 뜻을 우회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시 주석은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답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세계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을 맞고 있다며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발전시키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을 마치고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청두로 이동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도착 직후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회담을 통해 경제와 문화, 환경 등의 분야에서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首尔特别市
    • 0
    • 0
    • 0
    • 94
    • 김나경

      请登录之后再进行评论

      登录
    • 做任务
    • 实时动态
    • 偏好设置
    • 到底部
    • 单栏布局 侧栏位置: